MY MENU

테스트

제목

#2016.04.24# 부활 후 다섯번째 주일

작성자
관리자
내용
2016.04.24 부활 후 다섯번째 주일
일정 테스트 
일정 테스트 글의 가로 길이를 검사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정의 세로길이는 얼마나 될까 해봐야지
일정 내용은 어디까지 될까낭...

막 시작된 MLB 2016 시즌의 첫 주가 끝난 가운데 시즌 초반 가장 빠른 평균 구속을 기록한 투수는 뉴욕 메츠의 노아 신더가드입니다. 신더가드는 선발 투수임에도 무려 158.7km의 평균 구속을 기록했는데, 더 놀라운 것은 포심 패스트볼이 아닌 싱커의 평균구속이 다른 투수들의 포심보다 빨랐습니다. 오클랜드의 리암 헨드릭스는 평균 구속 50위에 올랐는데 152.5km를 기록했습니다. 

MLB 투수들의 강속구 평균 구속은 최근 몇 년 들어 계속 빨라졌습니다. 지난 2004년 선발 투수들의 평균 구속은 144km였고 구원 투수들은 146.5km이었습니다 그런데 2012년에는 구원 투수들의 평균 구속이 149km, 선발 투수들은 146.5km를 찍었습니다. MLB 투수들의 속구 평균 구속은 148km에 육박합니다.

타자들의 파워와 배팅 스피드도 대단합니다. 

올 시즌 타구 최고 속도를 기록한 것은 역시 마이애미의 지안칼로 스탠튼으로 무려 193km를 기록했고, 휴스턴의 카를로스 코레아가 190km를 기록했습니다. 홈런 거리로 보면 콜로라도 놀란 아레나도가 140.9미터짜리 홈런을 날렸고, 코레아가 140.7미터 홈런을 기록했습니다. 박병호가 날린 132.1미터 짜리는 시즌 첫 주 홈런 비거리 13위에 올랐습니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